关闭

易經大意(1) 三和 韓長庚 著24

487人阅读 评论(0) 收藏 举报
分类:

易經大意(1) 三和 韓長庚 著24  

 

 

1

卦爻彖象의 辭

卦辭

卦名下에 辭를 繫한 것은 卦辭이다. 卦는 掛함이니 事物의 象을 懸掛하여 示한다는 뜻이며, 卦는 天道의 陰陽變化를 觀하여 立한 것이므로 卦辭는 天道의 陰陽變化를 말한 것인데, 元亨利貞이라는 辭는 天道의 運行을 表示하는 말이므로 卦辭는 主로 元亨利貞으로써 表示한 것이다.

 

爻辭

各 爻下에 辭를 繫한 것은 爻辭이다. 爻는 上을 交하고 下를 交하여 運動變化하고 있는 象을 示한다는 뜻이며, 爻는 地道의 剛柔를 發揮하여 生한 것이므로 爻辭는 地道로써 萬物의 情僞의 相感함을 말한 것이다.

爻의 陰陽을 表示하기 爲하여 陽爻는 九라하고 陰爻는 六이라 하니, 이는

 

 

 

-2

乾坤九六의 뜻이다. 天地自然數에 一, 三, 五, 七, 九는 陽數이오 二, 四, 六, 八, 十은 陰數인데 陽은 生長作用을 行하고 生長作用은 物의 先端에 있는 것이므로 陽爻는 陽數의 先端인 九를 쓰고, 陰은 收斂作用을 行하고 收斂作用은 物의 中央에 있는 것이므로 陰爻는 陰數의 中央인 六을 쓴 것이다. 또 自然數中의 成數는 六, 七, 八, 九인데 七, 九는 陽의 成數이오 六, 八은 陰의 成數이며, 陽의 生長은 七로부터 上하여 九에 極하므로 七은 少陽이 되고 九는 老陽이 되며, 陰의 收斂은 八로부터 下하여 六에 極하므로 八은 少陰이 되고 六은 老陰이 되니, 九와 六은 生長과 收斂의 極數이므로 모든 變動은 極數에서 일어난다는 理에 依하여 九, 六에서 變動이 일어나는 것이오, 卦의 乾坤은 老陽과 老陰의 象이므로 乾은 九로 되고 坤은 六으로 되어 乾坤에서 天地의 一闔一闢하는 運動과 變通이 生하는 것이다. 爻라 함은 天地가 上을 交하고 下를 交하여 變動한다

 

 

 

2

는 뜻이오, 이 變動한다는 뜻을 表하기 爲하여 九와 六을 쓴 것이다.

乾坤卦 以外의 卦에도 陽爻를 九라하고 陰爻를 六이라 하니, 이는 各 卦는 비록 父母子女의 別이 있으나 모두 乾坤의 六子로 되어 그 陽爻 陰爻가 乾坤에서 生한 것이므로 陽爻에 乾의 數인 九를 쓰고 陰爻에 坤의 數인 六을 쓰는 것이다. 九와 六은 그 數爻에는 大小의 差가 있으나 그 作用은 平等하니, 例컨대 사람에게 九竅가 있으되 九竅의 體는 耳, 目, 口, 鼻, 前陰, 候陰의 六官이오, 九竅가 곧 六官이므로 九, 六은 平等한 것이다.

 

彖辭

各 卦下에 彖曰이라 한 것은 彖辭이다. 彖이라 함은 豕가 走함이니 豕는 坎의 象이오 坤이 乾의 中氣를 交하여 坎이 되는 것이므로

 

 

 

-3

豕가 走한다 함은 地가 天을 承하여 運行한다는 뜻이오, 彖辭라 함은 地道가 天道인 卦辭를 承受하는 辭이라 함이다. 그러므로 彖辭는 地道로써 天道인 卦辭를 承受하여 說明한 것이오, 다만 卦辭만을 解釋한 註疏나 傳이 아니며, 主로 地의 承受하는 日月 四時 晝夜의 象으로써 萬物의 生長成하는 象을 말하니, 그 까닭에 彖辭에는 卦辭以外의 辭가 적지 아니한 것이다.

그런데 彖辭는 爻辭와 直接 關聯되어 있으므로 繫辭에는 爻辭의 解釋에 對하여 「知한 者가 그 彖辭를 觀하면 思가 半을 過하리라」 한 것이다. 彖辭는 全卦의 材를 總論한 것이오 爻辭는 그 爻가 上을 交하고 下를 交하여 運動變化함을 말한 것으로서 하나는 全體이오 하나는 部分이니, 그러므로 彖辭는 全體와 部分이 서로 關聯되어 있는 것이다. 그 相異한 바는 彖은 卦 全體를 材로 하여 天道와 地道를 말한 것이므로 上 二爻는 天의

 

 

 

3

位로 되고 下 二爻는 地의 位로 되고 中 二爻는 人의 位로 되어 天地組織의 象이 되니 그러므로 먼저 卦 組織의 主爻의 뜻을 말하고 다음에 地承天의 理에 依하여 天位인 上卦의 爻로부터 말하여 漸次로 人位와 地位에 及하니, 그 까닭에 元, 亨, 利, 貞도 元亨은 上卦의 象이 되고 利貞은 下卦의 象이 되는 것이다. 爻辭는 各爻의 處하여 있는 位로써 物의 生生變動하는 象을 말한 것인데, 地가 萬物을 生함에는 반드시 下로부터 生하여 上升하는 것이므로 爻辭는 下爻를 初로 하고 初로부터 上하여 初, 二, 三, 四, 五, 上의 順序가 되며, 그 生成의 象으로는 下卦의 中爻는 生의 中心이 되고 上卦의 中爻는 成의 中心이 되는 것이다.

또 彖辭는 卦의 組織을 말한 것이므로 天의 發施한 씨를 地가 承受하여 作成한다는 象을 取하니, 이는 天地의 組織된 空間을 象함이오, 爻辭는 爻의 運行을 말한 것이므로 地가 物을 生

 

 

 

-4

하여 上升한 것을 天이 果實로 여물게 한다는 象을 取하니, 이는 天地의 運行하는 時間을 象함이니, 天은 씨와 果實을 主하고 地는 形質의 長함을 主한 것이다. 元, 亨, 利, 貞은 氣이오 天道는 氣의 流行이므로 彖辭는 天氣의 下降함을 象하여 上으로부터 下로 下하는 順序를 取한 것이며, 生, 長, 成은 形質이오 地道는 形質의 凝做이므로 爻辭는 形質의 上升함을 象하여 下로부터 上으로 上하는 順序를 取한 것이다.

 

象辭

各卦下와 各爻下에 象曰이라 한 것은 象辭이다. 各卦下의 象辭는 全卦의 象을 말한 것이오 各爻下의 爻(象)辭는 各爻의 象을 말한 것이다. 易經에는 모든 事物이 어느 하나도 象이 아닌 것이 없으나 여기에 特히 象曰이라 한 것은 繫辭에 「象也者像也」라 하고

 

 

 

4

또 易簡(이간)의 뜻을 말함에 「象也者像此者也」라 함과 같이 像은 人과 象으로 되어 사람의 行하는 바의 人道를 象한 것이니, 그러므로 象辭는 人道를 말한 것이다.

 

文言

文言이라 함은 繫辭에 「書不盡言 言不盡意 然卽聖人之意 其不可見乎」아 하여 辭와 變과 象과 神으로써 易理를 알 수 있음을 말하니 辭變象神은 곧 聖人의 盡言하는 書와 盡意하는 言이오 書와 言이 곧 文言이다. 乾坤은 易의 門이오 또 易의 縕이므로 乾坤에 特히 文言을 두어 易學解釋의 方法을 示한 것이다.

 

 

 

-5白

 

 

 

5

 

序卦

序卦는 六十四卦의 生生하는 序次를 排列한 것이다. 天 地 雷 風 水 火 山 澤의 八卦는 宇宙間을 運行하면서 萬物의 生長成作用을 行하는 根本 要素인데, 萬物의 運動하는 現狀을 보건대, 모두 八卦의 上下 內外의 相互接觸에 依하여 運動을 일으키는 것이므로 八卦를 上下로 因重하여 六劃의 六十四卦를 지은 것이다. 三劃卦는 物의 組織의 象이오 六劃卦는 物의 生하고 또 成하는 象이라 그러므로 六劃卦를 上下의

 

 

 

-6-1

位로써 보면 上 二劃은 天의 象이 되고 下 二劃은 地의 象이 되고 中 二劃은 人의 象이 되니, 이는 사람이 天地의 사이에서 三才의 位를 이루고 있는 象이오 이 象에 依하여 易學에는 天道가 있고 地道가 있고 人道가 있는 것이며, 天道로서는 萬物의 씨가 天에서 生하여 地에서 形質을 成하고, 地道로서는 萬物의 씨가 地에서 싹이 生長하여 天에서 열매를 成實하는 것이다.

天地는 一個 生命의 有機體이오 各 部分의 萬物도 또한 各個 生命의 有機體로서 모두 自體안에 自體의 生成法則을 가지고 있는 것이니, 그러므로 萬物 各個의 生長成에는 모두 同一한 起源과 共通한 法則이 있어, 어느 한 部分에 變化가 發生하면 全有機體가 반드시 그것을 因緣하여 連鎖的 變化가 일어나며, 또 그 變化形態는 各其 自體의 生生法則을 따라서 이루어

 

 

 

6

지는 것이다. 그러므로 六十四卦의 卦序는 이미 乾이 있으면 반드시 坤이 있고 坤이 있으면 또 반드시 屯蒙以下의 六十二卦가 있는 것이니 이것이 緣緣生生이오, 易經의 序卦는 이 生命體의 緣緣生生의 理로써 時運의 生長成하는 象을 말하고 그것으로써 天地, 人事및 萬物의 運行變化하는 象과 原因을 밝힌 것이다.

序卦는 易學의 主要한 組織이니, 이것을 人身으로써 보면 人身의 耳, 目, 口, 鼻, 頭, 腹, 手, 足等 百體는 身體를 構成하는 原材이오 이 原材가 各各 그 位에 當하여 配列된 까닭에 사람에게 生命이 있고 性情이 生하는 것이며, 易學은 天地와 準似하여 하나의 生命體로 되어 그 속에 神明의 德을 通하고 萬物의 情을 類하여 鬼神을 行하고 있으니, 이는 六十四卦라는 原材가

 

 

 

7-1

序次를 定하여 各各 그 位에 當하고 있는 까닭이다. 그러므로 易學을 지은 聖人이 그 序次의 錯亂될 것을 念慮하여 特히 序卦 一篇을 지어 한 生生體系를 이루어 놓은 것이다.

易卦는 二卦가 一宮으로 되어 모두 三十二宮이 되는데 各 宮은 變易卦와 反易卦로 되어 있는 것이다. 萬物의 變化에는 變易, 反易, 交易의 三易의 象이 있고 易卦에도 三易의 象이 있다. 變易이라 함은 物의 發展過程에 그 作用이 對待物로 變하는 形態이니, 寒이 暑로 變하고 暑가 寒으로 變하면서 陰陽이 互易하여 物을 生生하는 것 等이 곧 變易이오 지금에 어느 一物이 異質의 他物로 轉變하는 것을 化學的變化라 하는 것은 또한 變易의 한 形態이며 易卦에 乾이 坤으로 變하고 坤이 乾으로 變하여 乾坤이 同宮함과 같은 것이 變易卦의 宮이다. 反易이라 함은 物의

 

 

 

7

現狀의 속에서 그 對待되는 物이 發用하는 때에 반드시 그 本體되는 現狀과 倒逆하여 反生하는 形態이니 舊事物의 속에서 新事物이 生하는 때에는 그 新事物의 作用은 반드시 舊事物의 形態와 相反하는 것으로서 母體中에서 胎兒가 母體와 逆生하여 있고 그믐달이 初生달로 倒生하는 것 等이 곧 反易이오 지금에 生物體에서 生生作用의 變化가 일어나서 새로운 作用을 生함을 生理的變化라 하는 것은 또한 反易의 한 形態이며, 易卦에 屯이 蒙으로 反하고 蒙이 屯으로 反하여 屯蒙이 同宮함과 같은 것이 反易卦의 宮이다.

交易이라 함은 物의 運動過程에 그 位가 對待物로 換易하는 形態이니, 太陽이 上에 있고 地가 下에 있어 上下의 位가 定하여 있으되 物을 生生함에는 太陽의 陽氣가 地에 下하여 光熱로 되고 地의 水

 

 

 

8-1

氣가 上하여 雲雨로 되는 것 等이 곧 交易이오, 지금에 物의 本質은 變치 아니하고 오직 相與하는 形態만 變하는 것을 物理的變化라 하는 것은 또한 交易의 一形態이며 易卦에 需가 訟으로 變하고 訟이 需로 變하여 需訟이 同宮함과 같은 것이 交易卦의 宮이다. 萬物의 生生은 主로 父母가 子를 生하는 生理的變化인 反易의 理에 依하여 世世繼生하고 無에서 有가 生하는 때에는 陰陽의 相易하는 化學的變化인 變易의 理에 依하여 비로소 有形이 生하며 오직 物理的變化인 交易으로서는 物이 繼生치 못하는 것이니, 그러므로 序卦는 變易宮과 反易宮만으로써 序次를 定한 것이다. 序卦中에 反易으로써 序하는 卦는 五十六卦 二十八宮이오, 變易으로써 序하는 卦는 八卦 四宮이니, 이는 萬物의 生生은 八分之七이

 

 

 

8

生理的變化인 反易의 形態로써 生하여 繼世하고 八分之一이 化學的變化인 變易의 形態로써 生하여 繼世하는 것이다. 宇宙創生의 初에는 無에서 有가 始生하는 때이므로 父傳子受하는 反易의 象이 없고 오직 無中生有하는 變易의 象이 있으므로 序卦는 變易하는 天地卦인 乾坤으로써 首卦를 삼고 乾坤卦가 易의 門이 되어 六十四卦의 理를 統括하고 또 文王八卦圖와 서로 表裏가 되고 있으니, 그러므로 六十四卦中에서 오직 乾坤 二卦를 揭하여 文王八卦圖의 解說을 삼는 것이다. 生理的變化의 繼世는 胎生의 象이오 化學的變化의 繼世는 化生의 象이니 宇宙는 創生初에 無中生有하는 化生(乾坤의例)이 있은 候에도 八分之七이 胎生하고 八分之一이 化生하는 것이다.

萬物은 乾元坤元의 二元作用에 依하여 生生하고 있으므로 序卦도 二元의 理에 依하여 上下 二經으로 나누고 上經은 乾道를 象하고 下經은 坤道를 象하며, 物의 生生運動에는 生長成의 象

 

 

 

9-1

이 있고, 生長成의 作用은 生長과 收成의 形態로써 行하고 있으므로 易卦에도 生長卦와 收成卦가 있어 生長卦는 上經의 乾道에 屬하고 收成卦는 下經의 坤道에 屬하는 것이다. 生長과 收成의 象을 草木으로써 보면 草木이 下에서 生하여 上으로 上升하는 것은 生長하는 것이므로, 生長하는 者는 下部가 먼저 生하고 다음에 上部가 生하는 것이오 草木의 水液이 上部로부터 下로 下降하는 것은 收成하는 것이므로 收成하는 者는 上部가 먼저 收成하고 다음에 下部가 收成하는 것이며 이 理에 依하여 長中少의 象이 있는 六子卦로서 下卦가 長하고 上卦가 少한 者는 下로부터 上하는 生長의 象이 되고 이러한 卦는 屯 ,蒙, 隨, 蠱, 噬嗑, 賁, 頤, 大過, 困, 井, 革, 鼎의 十二卦이며 上卦가 長하고 下卦가 少한 者는 上으로부터 下하는 收成의 象이 되고 이

 

 

 

9

러한 卦는 家人, 睽, 蹇, 解, 漸, 歸妹, 豊, 旅, 渙, 節, 中孚, 小過의 十二卦이다. 易經의 上經은 生長을 象하므로 生長卦는 上經에 있고 下經은 收成을 象하므로 收成卦는 下經에 있는데 오직 生長卦인 困, 井, 革, 鼎 四卦가 一團이 되어 下經의 中央에 있으니 이는 이 四卦가 母體中의 胎宮으로 되어 收成作用을 行하는 母體中에서 홀로 生長作用을 行하는 胎兒宮이 되는 까닭이다.

上經의 生長卦는 그 序卦의 次序가 모두 分散 되고 있으되 下經의 收成卦는 家人, 睽, 蹇, 解 四卦가 한곳에 聚合하고 漸, 歸妹, 豊, 旅, 渙, 節, 中孚, 小過 八卦가 巽, 兌를 中心으로 하여 또한 한곳에 聚合하고 있으니 이는 物의 生長하는 때는 各其 分散하고 收成하는 때는 서로 어울려서 한곳에 聚合하고 하는 理에 依한 것이다.

 

 

 

10-1

上經과 下經의 卦는 또한 各各 生長成의 象이 있으므로 스스로 三 五 七의 數로써 區分되어 있으니, 三 五 七이라 함은 洛書中段의 東三, 中宮五, 西七의 數로서 三은 物의 始形하는 象이오 五는 物의 精氣를 蓄하는 象이오 七은 物의 成熟하는 象이다. 洛書의 上段 一 六 八은 乾道의 位가 되고 下段 二 四 九는 坤道의 位가 되고 中段 三 五 七은 人道의 位가 되는데, 人道의 位는 또한 萬物의 位이므로 三 五 七의 數는 萬物의 生하고 長하고 成하고 함을 象한 것이오 그러므로 萬物의 生長成을 象한 序卦의 順序도 또한 三 五 七의 數로써 區分되는 것이다.

 

 

 

10

序卦

易의 序卦는 反易과 變易을 取한 것인데 同宮卦에 反易과 變易을 兼한 것은 泰 否, 隨 蠱, 漸 歸妹, 旣濟 未濟 八卦이다. 序卦로써 보면 泰否는 天地가 처음으로 相交하는 卦로서 河圖宮의 中心이 되고 그것이 反易 變易하여 天地가 開闢하면 이에 生의 時運으로부터 長의 時運으로 넘어가는 것이며 長의 時運의 始는 生의 時運의 一大 變化이라 그러므로 그 첫 宮에 反易 變易을 兼한 生長卦인 隨,蠱가 當하는 것이다. 泰,否의 속에도 互卦 漸, 歸妹가 있고 隨, 蠱의 속에도 互卦 漸, 歸妹가 있으니 漸, 歸妹는 收斂卦이라. 이는 生長의 속에 스스로 結實하는 收斂이 있는 理이며 序卦의 漸, 歸妹는 長의 時運으로부터 成의 時運으로 넘어가는 一大變化期이므로 漸, 歸妹가 또한 反易變易의 象이 있는 것이다. 漸, 歸妹에서 收斂하기 始作

 

 

 

11-1

하면 그 結實로서 互卦 旣濟 未濟가 出生하니 旣濟 未濟는 天地가 交互하고 日月이 往來하고 反易과 變易을 兼하고 한, 天地 日月의 一大 變化이며 泰, 否에서 天地가 日月로써 相交한 以後에 旣濟 未濟에서 第二世의 天地日月이 出生하는 것이다. 變易繼世하는 卦는 圜轉하여도 그 形이 變치 아니하므로 그 狀이 圓하여 萬物의 씨의 流行하는 象이 되는 것이다. 萬物의 流動하는 者는 반드시 圓狀을 띠는 것인데, 萬物의 씨는 世世繼承의 作用을 行하기 爲하여 能動作用을 가지고 不斷히 流動하는 까닭에 動物의 卵, 草木의 子實等의 形이 圓狀을 띠지 아니한 것이 없으니 이는 新生命인 씨는 圓狀으로 된 然後에 能히 圜轉하여 다음 段階로 넘어가는 까닭이다. 易卦中에 繼世作用을 行하는 卦도 그것이 新生命인 씨로서 다음 段階로 넘어가는 것이므로 반드시 圓狀을

 

 

 

11

띠고 있는 變易繼世卦로 되는 것이니 序卦의 首卦 乾坤은 天地의 大 씨로서 圓狀卦로 되고 上經의 陽體로부터 下經의 陰體로 넘어가는 씨인 頤, 大過가 또한 圓狀이 되고 이 頤, 大過를 運行하는 水火가 또한 圓狀의 坎離로 된 것이며 下經에는 胎宮에서 胎育된 后天의 씨가 后天으로 넘어가는 때에 또한 中孚小過의 圓狀卦가 運行하고 있는 것이다.

繼世하는 씨는 반드시 震艮의 陽卦로 되고 씨의 形態는 圓狀을 띠고 있는데 그 圓狀은 文王八卦圖의 震艮에 나타나고 있어 震에서 艮으로 圜行하여 圓狀이 되고 있는 것이니 天地의 大 씨인 乾坤에서 生한 屯蒙은 震으로부터 艮하여 圓狀이 되고 上經의 陽體로부터 下經의 陰體로 넘어가는 頤가 또한 震으로부터 艮하고 胎宮에서 生育되는 胎兒가 또한

 

 

 

12-1

震艮으로서 序卦의 震으로부터 艮하며, 后天으로 넘어가는 未濟는 樹木에 附着되어 있는 六月 果實로서 그 속에 鬼方을 伐하는 震만 있고 艮果는 아직 나타나지 아니하니 이는 艮果는 未成한 少男으로서 后天에 넘어가서 여무는 까닭이다.

 

四維와四正의 互卦

文王八卦圖는 天地山風이 四維에 있어 九六七八의 成數가 되는데, 天이 地에 接하여 風이 되므로 天과 風은 天에 屬하고, 地가 天에 接하여 山이 되므로 地와 山은 地에 屬하며 水火雷澤이 四正에 있어 一二三四의 生數가 되는데 火는 太陽의 象이오 火가 下行하여 雷가 되므로 火와 雷는 太陽에 屬하고 水는 달의 象이오 水가 上行하여 澤이 되므로 水와 澤은 달에 屬하는 것이다.

天地의 相交는 地天泰의 形態로써 하고 四維卦를 모두 地天泰의 形態로써 하여 地와 山이 上卦로 되고 天과 風이 下卦로 되면 그 卦는 地天泰, 山風蠱, 山天大畜, 地風升으로 되고 이 四卦의 互卦는 모두 雷澤歸妹로 되니 雷와 澤은 乾元과 坤元이오 歸妹는 收斂卦로서, 雷澤歸妹는 天地의 속에 日月의 作用이 行하여 씨가 生하는 象이다. 地天泰는 文王八卦圖에 地와 天이 西方 兌를 包하고 兌는 妹의 象이므

 

 

 

12

로 六五爻에 帝乙歸妹가 있으니 이는 달에서 사람의 씨의 生하는 것이오 山風蠱는 山과 風이 東方震을 包하고 震은 十干의 甲의 象이므로 彖辭에 先甲後甲이 있으니 이는 씨에서 싹이 生하여 男女의 分化하는 것이오 山天大畜은 山과 天이 北方 坎을 包하고 坎은 豕의 象이므로 六五爻에 豶豕之牙가 있으니 이는 男體中에서 씨의 生長하는 것이오 地風升은 地와 風이 南方離를 包하고 離는 南方의 卦이므로 彖辭에 南征吉이 있으니 이는 女體의 子宮에 胎兒를 胚胎하는 것이다. 이 四卦는 天地相交의 象이 되고 그 속에서 日月이 運行하여 씨의 生成作用이 行하는 것이다.

水火의 相逮는 雷澤歸妹의 形態로써 하고 四正卦를 雷澤歸妹

 

 

 

13-1

의 形態로써 하여 火와 雷가 上卦로 되고 水와 澤이 下卦로 되면 그 卦는 雷澤歸妹, 火水未濟, 雷水解, 火澤睽로 되고 이 四卦의 互卦는 모두 水火旣濟로 되니 水火는 物의 聚散作用을 行하는 것으로서 水火旣濟는 水火가 相逮하여 物의 旣成하는 象이다. 雷澤歸妹는 上下의 二元이 不交하면서 또한 收斂하여 相待하며 火澤睽는 上下의 火澤이 相睽하면서 또한 收斂하여 相同하며, 雷水解는 冬春이 相離하여 凍結하면서 또한 收斂하여 相解하며, 火水未濟는 上下가 相違하면서 또한 相應하여 相濟하는 것이다. 이 四卦는 日月의 作用에 依하여 水火가 相逮하여 萬物의 씨가 여물어서 成의 時運으로 넘어가는 象이니 그러므로 文王八卦圖는 長의 時運으로부터成의 時運으로 넘어감을 象한 것이다.

 

 

 

13

序卦에는 三十六數의 理가 있으니 三十六數는 生長과 收成을 象한 數이다. 三十六은 六十卦를 乾策과 坤策의 數로써 나눈 數이니 乾策 三十六은 生長의 象이 되고 坤策 二十四는 收成의 象이 되는 것이며 또 洛書數는 九에 止하고 九個數가 各自 互相對立하면 그 對立數는 三十六이 되니 (九人이 各各 二人이 相拜하면 모두 三十六拜가 됨과 같음이다) 이는 九는 奇數의 終으로서 生長數의 極이 되고 洛書는 生長을 象하여 九數를 用하는 것이므로 乾策의 三十六數와 洛書 用數의 三十六은 서로 暗合하는 것이다.

序卦 三十六數의 例는 乾은 易의 首卦로서 大明의 象이 있고 그 三十六卦째의 晋, 明夷에 大明이 初登天後入地의 象이 있으며, 小畜은 陰의 畜하는 卦로서 달의 生하는 始이오 그 三十六卦째의 姤는 小

 

 

 

14-1

畜의 交易으로서 次世代의 달의 生하는 象이며 蠱는 洛書의 始가 되는 生長卦로서 先甲三日 後甲三日이 있고 그 三十六卦째의 巽은 收斂八卦의 中心이 되어 先庚三日 後庚三日이 있는 것 等이다. 洛書는 九數로서 八을 用하면 一로부터 八까지가 모두 三十六이오 八卦는 陽劃이 十二이오 陰劃이 十二인데 이것을 參天兩地로하면 陽劃은 三十六이 되고 陰劃은 二十四가 되며 正易의 金火正易圖의 字數가 外圓 二十四字, 內方八字, 中央四字 合三十六字이니 이는 모두 三十六은 生長數로서 收成으로 넘어가는 뜻이 있음을 말한 것이다.

三十六數는 生長의 終하는 數이므로 生長數 三十六數의 中에 生長에서 收成으로 넘어가는 中間變化 段階가 있으니 乾과 明夷의 大明出入의 中間에 蠱三日이 있고 小畜과 姤의 달의 生成의 中間에 大畜의 日新이 있고 蠱와 巽의 甲庚의 中間에 晋 明夷의 三日이 있는 것 等이 그 一例이며 이는 모두 生長에서 收成으로 넘어가는 中間變化 形態이다.

 

 

 

14

文王八卦圖의 四正卦를 그 隣接卦로써 作卦하되 乾元坤元인 震兌를 下卦로 하고 物의 聚散作用을 行하는 水火를 上卦로하면 東에는 生長卦인 水雷屯과 火雷噬嗑이 있고 西에는 收斂卦인 火澤睽와 水澤節이 있으니 이 四卦의 序는 또한 三十六 數의 順으로 되어 屯으로부터 睽에 이르기가 三十六이오 그 中間點에 噬嗑이 있으며 噬嗑으로부터 節에 이르기가 三十六이오 그 中間點에 睽가 있는 것이다.

 

 

 

 

15-1

이 生長收斂의 四卦는 震子와 兌精이 水火를 合하여 된 것인데, 震子는 東에 있으므로 北의 水에서 生하고 南의 火에서 成하니, 그러므로 水와 震子의 合한 屯은 序卦의 生長卦의 始에 있어 震子의 生하는 象이 되고 火와 震子의 合한 噬嗑은 南中卦로서 序卦의 生長卦의 終에 있어 震子의 長成하는 象이 되는 것이오 頤, 大過의 生長卦는 顚倒하여 陽이 陰中에 入하는 것이다. 兌精은 西에 있으므로 南의 火에서 生하고 北의 水에서 成하니 그러므로 火와 兌精의 合한 睽는 序卦의 收斂卦의 始에 있어 兌精의 生하는 象이 되고, 水와 兌精의 合한 節은 子中卦로서 序卦의 收斂卦의 終에 있어 兌精의 長成하는 象이 되는 것이오, 中孚,

 

 

 

15

小過의 收斂卦는 顚倒하여 陽이 陰中에서 出産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上經의 生長은 震子를 主로 하여 屯에서 生하고 噬嗑에서 長成하고 頤, 大過에서 顚倒하여 陰體에 入하는 것이며 下經의 收斂은 兌精을 主로 하여 睽에서 生하고 節에서 長成하고 中孚, 小過에 顚倒하여 陽을 出産하는 것이다.

四正의 生長收斂卦圖의 屯, 噬嗑, 睽, 節은 三十六數의 理로써 排列되고 있으므로 屯으로부터 噬嗑까지, 噬嗑으로부터 睽까지, 睽로부터 節까지는 모두 十七 或은 十八이 되고 있는데 節로부터 屯까지는 七數밖에 되지 아니하니, 이는 易經은 物의 生長成의 象을 말한 것이므로 節의 子中에서 物이 收成하여 第二世의 生하는 象만 있고 다시 屯으로 循環하는 象은 없는 것이다. 이것을 噬嗑의 午中과 節의 子中으로써 보면 天地의 顯藏作用은 子午線으로써 闔闢運動을 行하는데, 午中의 生長卦인 噬嗑에서 門을 闢하여 賁에서 萬物이 顯하고, 子中의 收斂卦인 節에서 門을 闔하고 渙에서 萬物

 

 

 

16-1

이 藏하니, 生長할 때에는 먼저 門을 闢하고 然後에 萬物이 顯하는 것이므로 卦序에 噬嗑이 先하고 賁가 後하며 收斂할 때에는 먼저 萬物을 藏하고 然後에 門을 闔하는 것이므로 卦序에 渙이 先하고 節이 後하는 것이다.

天地에는 生長과 收斂의 兩作用이 있어, 生長은 陽上陰下하는 天地否의 象이 되고, 收斂은 陰上陽下하는 地天泰의 象이 되는 것이니, 河圖時運은 物의 자라기 以前의 生의 時運이므로 아직 收斂中에 있어 地天泰의 象이 되는 것이오, 物의 자라는 洛書時運은 天地否의 象이 되는 것이오, 物의 여무는 后天時運은 다시 地天泰의 象이 되는 것이다. 이 理에 依하여 噬嗑, 賁의 生長卦에서 午門이 闢하고 萬物이 出生하여 生長의 時運인 天地否의 象이 되는 것인즉 卦序에 噬嗑 以前은 地天泰의 收斂하는 象이 된 것이오, 渙 節의 收斂卦에서 萬物이 閉藏하고 子門이 闔

 

 

 

16

하여 收斂의 時運인 地天泰의 象이 되는 것인즉 卦序에 渙, 節 以前은 天地否의 生長의 象이 된 것이다. 그러므로 賁의 生長은 泰의 收斂으로부터 變하여, 地天泰의 上六의 陰이 二에 來하고 九二의 陽이 上에 往하여 山火賁가 된 것이니, 陽上陰下는 곧 天地否의 象이라, 이는 天地生成의 象으로써 보면 泰가 變하여 賁가 된 것이오 時運의 象으로써 보면 泰가 變하여 否가 된 것이며, 이로부터 洛書生長의 時運이 된 것이오 賁卦의 柔來와 分剛上은 泰가 賁와 否로 變함을 말함이다. 渙의 收斂은 否의 生長으로부터 變하여 天地否의 九四의 陽이 二에 來하고 六二의 陰이 四에 上하여 風水渙이 된 것이니, 陰上陽下는 곧 地天泰의 象이라, 이는 天地生成의 象으로써 보면 否가 變하여 渙이 된 것이오 時運의 象으로써 보면 否가 變하여 泰가 된

 

 

 

17-1

것이며, 이로부터 后天收成의 時運이 된 것이오 渙卦에 剛來柔外는 否가 渙과 泰로 變함을 말한 것이다.

噬嗑과 節은 子午線上에서 天地生成의 變化點으로 되고 있으므로 兩卦의 中間에 睽의 南北極의 象이 있어 序卦 收斂作用의 始가 되어, 午中의 生長에서 子中의 收斂으로 넘어가는 轉換點이 된 것이다.

그러므로 節卦는 秋로부터 冬하여 一年의 節이 되는 同時에 또한 否로부터 泰하여 生長時運의 節이 되고, 이 節은 循環하는 것이 아니라 節에서 次世代가 胚胎되어 后天으로 넘어가는 것이니, 그러므로 正易에 太陰太陽의 倒逆生成하는 戊位 己位도 이 節卦에 있는 것이다.

序卦 三十六數의 理에 蠱로부터 巽까지의 三十六卦와 噬嗑으

 

 

 

17

로부터 節까지의 三十六卦에는 모두 四卦가 빠져 있으니, 이는 胎宮의 困 井 革 鼎을 除外한 까닭이다. 序卦는 모두 六十四卦이로되 胎宮은 아직 胎中에 있으므로 卦가 運行할 때에는 胎宮卦는 반드시 除外되는 것이오, 이것은 序卦 六局의 象에도 나타나고 있다. 六局이라 함은 上下經의 組織에서 胎宮을 除外하고 各各 三局으로 나누어 天地日月의 運行을 象한 것이니, 上經의 一局은 天地의 象인 乾坤을 首로 하고 二局은 天地相交의 象인 泰 否를 首로 하고 三局은 日月이 午中하여 生長作用을 行하는 象인 噬嗑 賁를 首로 한 것이며, 下經의 一局은 天地의 變形한 夫婦의 象인 咸 恒을 首로 하고 二局은 天地의 變形한 夫婦相交의 象인 損, 益을 首로 하고 三局은 日月이 盈虛하여 收斂作用을 行하는 象인 豊 旅를 首

 

 

 

18-1

 

로 한 것이니, 이 下經二局에서는 胎宮이 除外된 것이다.

上下經 六局의 數는 各 宮이 모두 乾坤의 合으로 되어 陰陽劃의 數가 調和하니, 이는 天地의 生生은 반드시 天地日月의 運行으로써 하고 天地日月의 運行은 반드시 陰陽의 調和로써 하는 까닭이며, 그러므로 陰陽의 調和는 乾坤易簡의 道이다.

 

 

 

18

易經의 序卦에는 또한 互卦의 理가 있으니, 互卦라 함은 卦中의 人位를 相互하여 卦를 지은 것이다. 三劃卦에서는 上劃은 天의 象이오 下劃은 地의 象이오 中劃은 人의 象이니, 그러므로 三劃卦를 因重하여 六劃卦를 만들면 六劃卦의 二와 五는 곧 三劃卦의 中劃이므로 二와 五는 모두 人位로 되는 것이오, 또 六劃卦는 五와 上은 天의 象이오, 初와 二는 地의 象이오, 三과 四는 人의 象이니, 그러므로 六劃卦의 二三四五는 모두 人의 位로 되는 것이오, 이것을 中爻라 한다. 中爻의 四劃을 相互하여 三四五로써 上卦를 삼고 二三四로써 下卦를 삼아서 六劃卦를 만든 것이 곧 互卦이니, 그러므로 互卦는 天地間에 人類가 生하고 있음을 象한 것이오, 六

 

 

 

19-1

十四卦의 互卦는 다음의 十六卦로 되는 것이다.

乾, 夬, 姤, 大過는 互乾이오

坤, 剝, 復, 頤는 互坤이오

屯, 比, 觀, 益은 互剝이오

蒙, 師, 臨, 損은 互復이오

需, 小畜, 井, 巽은 互睽이오

訟, 履, 困, 兌는 互家人이오

泰, 蠱, 大畜, 升은 互歸妹이오

否, 隨, 无妄, 萃는 互漸이오

同人, 咸, 遯, 革은 互姤이오

大有, 恒, 大壯, 鼎은 互夬이오

謙, 賁, 明夷, 艮은 互解이오

豫, 噬嗑, 晋, 震은 互蹇이오

坎, 渙, 節, 中孚는 互頤 이오

 

 

 

19

離, 豊, 旅, 小過는 互大過이오

家人, 蹇, 漸, 旣濟는 互未濟이오

睽, 解, 歸妹, 未濟는 互旣濟이다.

 

六十四卦는 萬物을 象한 것이오, 六十四卦中에서 中爻 人位의 互卦 十六卦는 萬物中의 人類를 象한 것이니, 六十四와 十六은 三顯一藏의 數로서, 六十四中의 十六은 一藏하는 人類의 象이오, 그 나머지의 四十八은 三顯하는 萬物의 象이며, 人類를 一藏이라 하는 것은 萬物中에서 오직 人類가 天地日月의 象을 法하여 易簡의 道를 行하는 것인데, 人類 十六卦인 乾, 坤, 剝, 復, 夬, 姤, 頤, 大過, 家人, 睽, 蹇, 解, 漸, 歸妹, 旣濟, 未濟의 속에만 天地日月의 互卦인 乾, 坤, 旣濟, 未濟가 藏

 

 

 

20-1

하여 있고 그 나머지 四十八卦의 속에는 天地日月의 互卦가 없으므로 이 十六卦의 象으로 되어 있는 人類를 萬物中의 一藏이라 하는 것이다.

人類 十六卦의 속에는 다시 다음의 四互卦가 있으니

乾, 夬, 姤, 大過는 互乾이오

坤, 剝, 復, 頤는 互坤이오

旣濟, 漸, 蹇, 家人은 互未濟이오

未濟, 歸妹, 解, 睽는 互旣濟이다.

 

十六卦는 人類를 象한 것이오, 十六의 中에서 中爻 人位의 互卦 四卦는 人類中의 賢人을 象한 것이니, 十六과 四는 또한 三顯一藏의 數로서, 十六中의 四는 一藏하는 賢人의 象이오 그 나머지의 十二는 三顯하는 人類의 象이며 賢人을 一

 

 

 

20

藏이라 하는 것은 人類中에서 오직 賢人이 天地日月의 象이 되고 있는 것인데, 人類十六卦中에서 乾, 坤, 旣濟, 未濟의 四卦만이 天地日月이 되고 있으므로 이 四卦의 象으로 되어 있는 賢人을 人類中의 一藏이라 하는 것이다.

物이 八卦의 象으로써 運行함에는 天地는 天地日月을 用하고 天地日月은 天地日月 雷風山澤을 用하고 天地日月 雷風山澤은 六十四卦를 用하니, 이는 物의 第一世의 生生하는 順序이오, 第一世가 第二世를 生하는 順序는 六十四卦의 中爻에 十六卦의 互卦를 藏하고 十六卦의 中爻에 乾, 坤, 旣濟, 未濟의 四互卦를 藏하니, 乾, 坤, 旣濟, 未濟는 곧 天地日月이라

 

 

 

 


0
0

查看评论
* 以上用户言论只代表其个人观点,不代表CSDN网站的观点或立场
    个人资料
    • 访问:461441次
    • 积分:10726
    • 等级:
    • 排名:第1564名
    • 原创:629篇
    • 转载:166篇
    • 译文:0篇
    • 评论:2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