关闭

易學原理總論6-2

179人阅读 评论(0) 收藏 举报
分类:

원고판독6-2 <역학원리총론 삼화 한장경 저>

 

 

 

025-2

太陽과 달의 生成

生命이 氣化 精化하여 처음으로 有形物을 生한 것은 太陽이다. 이것을 易理로써 보건대 乾坤生命元이 運行하여 雷風의 氣를 生하고 雷風의 氣가 運行하여 水火의 精을 生하고, 그것이 乾坤의 統天作用과 水火의 聚散作用에 依하여 乾坤 雷風 水火가 合하여 生命 氣 精의 有形體가 結成되니, 이가 곧 太陽이다. 生命의 運動에는 陰陽이 互根하여 先後의 別이 없는 것이나 그 처음에 發生할 때에는 스스로 能動과 受動이 있어 能動이

 


 



 

026-1

先하여 陽이 되고 受動이 後하여 陰이 되는 것이니, 그러므로 天地間에서 有形한 組織體의 始生한 것은 能動作用을 行하는 陽物인 太陽이다. 그러므로 太陽系 宇宙에서는 太陽이 가장 먼저 出生한 것이다.

太陽이 이미 生하여 能動作用을 行하면 반드시 受動作用을 行하는 陰物의 組織體가 生치 아니할 수가 없는 것이오, 또 萬物은 獨陰獨陽으로서는 運動이 일어나지 못하는 것이므로 太陽은 陰體를 얻은 然後에 運動이 行하고 生命이 繼繼生生하는 것이니, 그러므로 太陽의 始生하는 때에 陰體가 太陽에서 分離하여 한 陰性의 組織體를 이루는 것이오, 이가 곧 地球이다. 太陽은 陽體이오 地球는 陰體인데 地球가 어떻게 하여 太陽에서 生하는가 하면, 이는 原始生物이

 


 

026-2

自體의 分裂에 依하여 繁殖하고 또한 男體의 속의 精子에서 女體가 出生하는 理와 같은 것이다. 사람의 男女는 모두 陽體의 精子에서 生하는 것인즉 이는 女體가 男體에서 生하는 것이오 사람은 日月에서 生한 것이므로 사람의 女體가 男體에서 生하는 것은 地球가 太陽에서 出生하는 原理에서 發源한 것이오, 그러므로 地球는 太陽속에서 生한 것이다.

太陽에서 地球가 生하면 地球는 陰體이오 陰體는 그 組織이 偶하므로 地球의 內部에서 偶하려는 作用이 일어나서 스스로 水土의 一部가 分離하여 半空中에 逆上하는 것이오, 八卦中에서 土의 上升한 것이 山이오 水의 上升한 것이 澤이니, 그러므로 半空中에 逆上하여 組織體를 이룬 것은 山澤의 象인 달이다. 地球와 달과의 關係를 易理로써 보면 地球는 女體의 象이오 달은 女體의 胎宮의 象이며, 달이 生

 


 

027-1

한 以後에 비로소 太陽과 달의 陰陽의 義가 맺아져 萬物의 生生作用을 行하는 것이다.

太陽이 水火의 精을 얻어서 비로소 有形物이 된 것이므로 太陽과 地球 달의 사이에서 出生한 萬物은 모두 水火로써 體를 삼는 것이오, 地球와 달도 또한 水火로써 體를 삼아서 有形化한 것이다. 그러나 同一히 水火로써 體를 삼고 있으되, 陽物과 陰物의 組織形態는 서로 同一치 아니하니, 陽物은 陰을 體로하고 陽을 用으로 하는 까닭에 太陽은 內部에 水가 있고 外部에 火가 發揚하는 것이며, 地球와 달은 內部에 火를 갈무리하고 外部에 水가 流行하는 것이다. 太陽은 內水

 


027-2

外火하고 地球와 달은 內火外水하므로 日月이 相交하는 때에 水火의 聚散作用이 行하여 萬物의 生滅作用을 行하는 것이다.

太陽은 雷風의 氣化體가 精化體로 된 것이므로 太陽에서는 雷風의 氣가 宇宙運行의 原動力이 되어 電氣 磁氣 및 火精이 生生作用을 行하는 것이오, 달은 精化體가 山澤의 形化體로 된 것이므로 달에서는 山澤의 形이 萬物胎育의 胎宮이 되어 山澤 및 水精이 生生作用을 行하는 것이다.

달은 地에서 水土가 逆上한 것으로서 달의 山澤과 地上의 山澤은 그 源이 同一하므로 달과 地上潮汐과의 사이에 密接한 引力作用이 있는 것이며, 달의 山澤은 六子中에 最少하여

 


 

028-1

長의 時運에는 아직 未成하고 世上에 出生치 아니하여 胎中에서 자라고 있는 胎兒의 象이며, 또 달은 地의 胎宮으로서 山澤으로써 形質을 삼고 있으니, 胎育中의 山澤과 달의 形質인 山澤은 別個의 두 山澤이 아니라 全然 同一한 山澤이다. 그러므로 지금의 長의 時運에는 山澤이 最少하여 여물지 못하고 있으므로 달도 또한 여물지 못하고 있는 것이며, 地上의 萬物은 日月의 作用에 依하여 生生하고 있는데 달이 아직 여물지 못하고 있으므로 萬物도 또한 여물지 못하고, 사람도 人類全體가 아직 자라는 過程에 있는 것이다.

乾坤生命元은 乾元과 坤元으로 되어 있고, 乾元과 坤元은 實際로 萬物을 生生하고

 

028-2

있는 日月속에 있으니, 太陽은 男體의 象이오 雷風의 氣가 太陽의 運行을 主하는데, 雷가 乾坤六子中에 가장 먼저 生하여 陽性作用을 行하므로 震子인 雷가 乾元이 되어 萬物을 資始하는 作用을 行하는 것이며, 달은 女體胎宮의 象이오 山澤의 形이 달의 組織을 主하는데, 澤이 乾坤六子中에 가장 내종에 生하여 陰性作用을 行하므로 陰精인 兌澤이 坤元이 되어 萬物을 資生하는 作用을 行하는 것이다.

氣精形의 順序에는 氣가 먼저 生하여 始하고, 形이 내종에 生하여 成하는 것이므로 物을 始하는 乾元은 六子中 먼저 生한 陽氣인 雷를 用하고 物을 作成하는 坤元은 내종에 生한 陰精인 澤을 用하는 것이니, 乾元坤元이 모두 氣精形의 生生하는 陰陽의 自然秩序이다. 乾元과 坤元을 人身으로써

 


 

029-1

보면 乾元은 男體의 精子의 象이오 坤元은 女體의 卵子의 象이다.

 

註 ●序卦의 日月生成

序卦로써 日月의 生成하는 象을 보건대 乾卦의 大明은 太陽의 光明을 말함이오 坤卦의 牝馬는 달의 作用을 말함이니 이는 乾坤이 日月의 象으로 되고 있음을 總論한 것이다. 需訟卦에 乾陽과 水와 雷風의 象이 있어 비로소 太陽의 象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오 需訟卦의 다음인 師比卦는 水土의 象인데 水土가 地球에서 分離하여 天空中에 올라가서 달이 되니, 이가 곧 比卦의 顯比와 小畜卦의 密雲이며 密雲이라 함은 土가 逆上하여 山이 되고 水가 逆上하여 澤이 된 것으로서 空中의 山澤이 곧 달의 組織體이다.

 


029-2

序卦라 함은 무엇인가 하면, 天地는 一個生命의 有機體로서 모두 自體안에 自體의 生成法則을 가지고 있는 것이니, 그러므로 萬物各個의 生長成에는 모두 同一한 起源과 共通한 法則이 있어 어느 한 部分에 變化가 發生하면 全有機體가 반드시 그것을 因緣하여 連鎖的變化가 일어나며, 또 그 變化形態는 各其自體의 生生法則을 따라서 이루어지는 것이다. 그러므로 六十四卦의 卦序는 이미 乾男이 있으면 반드시 坤女가 있고 乾坤男女가 있으면 또 반드시 六十二卦의 子女生殖이 있는 것이니 이것이 緣緣生生이오 易學은 이生命體의 緣緣生生의 理로써 六十四卦를 序定하여 時運의 生長成하는 象을 말하고 그것으로써 天地人事 및 萬物의 運行變化하는 象을 밝힌 것이다.

序卦는 易學의 가장 主要한 組織이니, 이것을 人身으로써 보

 


 

030-1

면 人身의 耳目口鼻頭腹手足等은 身體를 構成하는 原材이오 이 原材가 各各 그 位置에 當하여 配列된 까닭에 사람에게 生命이 있고 性情이 生하는 것이다. 易學은 天地의 組織과 準似하여 하나의 生命體로 되어 그 속에 神明의 作用이 行하고 萬物의 性情이 動하는 것이니, 이는 六十四卦라는 原材가 各各次序대로 그 位置에 當하고 있는 까닭이다. 그러므로 易學을 지은 聖人이 그 次序의 錯亂될 것을 念慮하여 特히 序卦 一篇을 지어서 한 生生體系를 이루어 놓은 것이다. 序卦의 組織을 人身으로써 보면 人類의創生 男體의組織 女體의組織 胎宮의組織 및 胎兒의生成의 다섯 部分으로 되어 있고, 宇宙로써 보면 日月의創生 日月의光明 日月의相互關係 달의陰精作用 后天月의胎育의 다섯 部分으로 되어 있는 것이다.

宇宙萬物의 變化에는 變易 反易 交易의 三易이 있으니,

變易이라 함은 物의 發展過程에 그 作用이 對待物로 變

 


 

030-2

하는 形態이니, 寒이 暑로 變하고 暑가 寒으로 變하면서 陰陽이 互易하여 物을 生生하는 것 等이 곧 變易이오 지금에 어느 一物이 異質의 他物로 轉變하는 것을 化學的變化라 하는 것은 또한 變易의 한 形態이며, 易卦의 次序中에 變易하는 形態의 卦는 모두 八卦이다.

反易이라 함은 物의 發展過程에 現狀의 속에서 그 對待되는 物이 發用하는 때는 그 對待物은 반드시 本體되는 現狀과 倒逆하여 反生하는 形態이니, 舊事物의 속에서 新事物이 生하는 때에는 그 新事物의 作用은 반드시 舊事物의 形態와 相反하는 것으로서, 母體中에서 胎兒가 母體와 逆生하여 있고 그믐달이 初生달로 倒生하는 것等이 곧 反易이오, 지금에 生物體에서 生生作用의 變化

 


 

031-1

가 일어나서 새로운 作用을 生하는 것을 生理的變化라 하는 것은 또한 反易의 한 形態이며, 易卦의 次序中에 反易하는 形態의 卦는 모두 五十六卦이다.

交易이라 함은 物의 運動過程에 그 位置가 對待物로 換易하는 形態이니, 太陽이 上에 있고 地가 下에 있어 上下의 位置가 定하여 있으되 物을 生生함에는 太陽의 陽氣가 地에 下하여 光熱로 되고 地의 水氣가 上하여 雲雨로 되는 것等이 곧 交易이오 지금에 物의 本質은 變치 아니하고 오직 相與하는 形態만 變하는 것을 物理的變化라 하는 것은 또한 交易의 한 形態이며, 易卦의 次序中에는 交易하는 形態의 卦는 없다.

萬物의 生生한 次序를 보건대 最初에 無形에서 有形이 生하여 天地日月을

 


 

031-2

生한 것은, 陰陽의 相易하는 化學的變化인 變易의 理에 依하여 비로소 有形이 生한 것이오, 그 다음에는 父母가 子를 生하는 生理的變化인 反易의 理에 依하여 世世로 繼生하는 것이며, 오직 物理的變化인 交易으로서는 物이 繼生치 못하는 것이니, 그러므로 序卦에는 變易과 反易만으로써 次序를 定한 것이다. 序卦六十四卦中에 變易하는 次序는 八卦로서 全卦의 八分의 一이오 反易하는 次序는 五十六卦로서 全卦의 八分의 七이니, 이는 萬物의 生生은 八分의 一이 化學的變化인 變易의 形態로써 生生을 繼世하는 것이오, 八分의 七이 生理的變化인 反易의 形態로서 生生을 繼世하는 것이다. 宇宙創生의 初에는 無形에서 有形이 始生하는 때이므로 父傳子受

 


 

032-1

하는 反易의 象이 없고 오직 無中生有하는 變易의 象이 있으므로 序卦는 變易하는 象의 乾坤으로써 首卦를 삼은 것이며, 今後에도 天地萬物의 生生에는 八分의 一이 恒常 變易의 形態인 化學的變化로써 生生하고 八分의 七이 恒常 反易의 形態인 生理的變化로써 生生하는 것이다. 이것을 物의 生生의 例로써 보면 生理的變化의 繼世는 胎生의 象이오 化學的變化의 繼世는 化生의 象이니, 植物이나 動物이 父母가 子를 生함과 같은 것은 胎生의 象이오, 先天月이 變하여 后天月이 되는 것 같은 것은 化生의 象이다.

 


 

032-2

第三節 씨의 發生

■ 씨는 日月에서 生한다

天地間을 流行하고 있는 生命은 自體가 生生하기 爲하여 空間的으로는 無限히 擴大하고 時間的으로는 無窮히 繼承하고 하는 作用을 行하는데, 이 作用을 行하기 爲하여는 반드시 萬物의 씨를 生하여 空間的으로는 子孫을 蕃殖하여 그 生生하는 境域을 넓혀야 하고 時間的으로는 生하고 자라고 여물고하여 世世로 이어 내려가야 하는 것이다. 그런데 天地間에 無限히 擴大하고 無窮히 繼承하고 하는 作用을 가진 有形物로서 地上에 가장 큰 힘을 미치고 있는 것은 오직 太陽의 光明이니, 太陽의 光明은 地上에 下施하여 空間的으로는 비치지 아니하는 곳이 없고 時間的으로는 비치지 아니하는 때가 없으므로 萬物의 씨는 반드시 太陽에서 生한 然後에 無限無

 


 

033-1

窮한 것이다.

太陽의 光明속에 있는 乾元은 萬物을 創始하는 作用이 있는데 乾元은 곧 生命의 繼承作用을 가지고 있는 震子이오 震子는 또한 乾坤의 六子의 長으로서 物의 創始되는 象이 있으니 그러므로 太陽속에 있는 震子가 씨의 創始의 元이 되는 것이다. 萬物이 形을 가지고 있는 者는 그 形體에 모두 一定한 限度가 있어 消費하면 盡하는 것이로되 오직 火는 燒着할 物體만 있으면 空間的으로 얼마든지 퍼져나갈 수가 있고 時間的으로 얼마든지 繼續하여 나갈 수가 있는 것이니, 이는 火에 無限無窮한 作用이 있는 까닭이오, 火의 無限無窮한 作用은 太陽의 光明中의 震子에서 오는 것이며, 그러므로 太陽속의 震子는 繁殖하고 繼世하고 하는 作用을 行하여 씨의 元이 되는 것이다.

 


 

033-2

乾坤의 生命元은 震子로써 씨의 創始의 元을 삼는데, 씨는 無限無窮히 擴大繼承하기 爲하여 반드시 陰體인 地上에 下施되는 것이니, 이는 太陽은 陽氣로서 씨를 創生하는 作用이 있고 地는 陰體로서 씨를 承受하여 기르는 作用이 있는 까닭이며, 씨의 元은 震子인 雷이오 씨를 地上에 下施하는 力은 天氣를 地上에 施行하는 磁氣인 風이니 그러므로 雷와 風은 乾坤生命元의 運行하는 氣로 되는 것이오 太陽이 또한 乾坤生命元과 雷風의 氣를 合하여 氣化의 生命體로 되는 것이며, 乾卦에는 이것을 象하여 天行健이라 하니, 天은 生命元인 乾坤이오 行은 天氣가 空間的으로 施行하는 風이오 健은 生命이 乾父를 닮아서 時間的으로 繼世作用

 


 

034-1

을 行하는 震子이다. 天行健의 세 作用은 그 이름은 서로 다르나 모두 乾坤生命元이 自體가 生生하기 爲하여 運動을 일으켜서 雷風의 氣를 生하고 乾坤雷風이 統一된 作用으로써 하나의 氣化生命體를 이룬 것이니, 이 氣化生命體는 形이 생기기 以前의 天地混沌體의 象이오 또한 萬物의 생기기 以前의 無形한 氣化의 씨의 象이다. 어떠한 生命體이든지 그 生命體에는 반드시 自體運動의 作用과 空間的으로 長成하는 作用과 時間的으로 永續하는 作用과의 세 가지 作用이 있으니, 이는 三用一體의 形態이라. 天行健은 바로 이 三用一體의 組織을 말함이니, 天은 自體運動의 作用이오 行은 空間的 長成의 作用이오 健은 時間的 永續의 作用이다.

 


 

034-2

氣化의 씨는 無形한 生命體로서 有形化할 것을 前提로 한 것이오, 無形에서 有形의 生하는 것이 곧 萬物의 生하는 始初인데, 萬物中에서 無形으로부터 有形을 生하여 物의 生成作用을 行하는 것은 水火의 精이다. 水火는 分散하면 氣로 化하여 無形이 되고 氣가 聚하면 精이 되어 形體를 이루는 것이니, 그러므로 水火의 精은 有形의 始가 되는 것이오, 無形한 氣化의 씨는 水火의 精을 얻어서 體를 삼아 비로소 形을 生하니 이가 곧 精化의 씨이오 繫辭에「精과 氣가 物이 된다」함은 生命元이 雷風의 氣와 水火의 精을 合하여 萬物의 形體를 이룬다 함을 말함이다. 氣化의 씨가 精化의 씨로 되는 作用은 日月에서 行하는 것이니, 太陽의 火精속에는 氣化의 씨가 있고 氣化의 씨에는 씨의 創始의 元인 乾元震子가 있으며, 달에는 坤陰의 水精속에 坤元인 兌澤이 있어 乾元震子를 承受하는 作用을 行하고

 


035-1

乾元震子와 달의 坤元兌澤이 合하여 精化의 씨를 作成하는 것이니 坤卦에 「至하다 坤元이여 萬物이 資하여 生한다」함은 달에서 萬物의 씨가 生함을 말함이다. 天地의 生成順序는 太陽에서 地球가 生하고 地球에서 달이 生하여, 太陽과 달은 그 根源이 同一하므로 乾元과 坤元이 또한 그 根源이 同一하고 다만 그作用이 相異할뿐이니, 作用이 相異한 까닭에 自身에게 無한 것을 相對方에게서 얻기 爲하여 二元이 相求하여 陰陽의 義가 되는 것이오, 本是 根源이 同一한 까닭에 서로 合하여 一體가되어 씨를 作成하는 것이다.

달에서 精化의 씨가 生하면 이에 달 속에 있는 山澤의 形을 얻어서 形化의 씨를 이루는 것이니, 山澤은 六子中에 最後에 生한 形으로서 形質을 作成하는 作用이 있으므로 萬物의 씨는 모두 달의 山澤으로써 形質을 삼는 것이다.

 


 

035-2

■ 植物 動物 사람의 發生

萬物의 씨의 發生하는 順序를 易序의 理로써보건대, 萬物의 씨의 元은 震子로서 男體에서 生하는 것이므로 씨의 發生하는 順序도 또한 三男의 順序로 되어, 먼저 長男 震의 形이 生하고 다음에 中男 坎의 形이 生하고 내종에 少男 艮의 形이 生하는 것이다. 震은 陽이 地中에서 反生하여 雷의 象이 되니 雷는 萬物의 씨의 元이오 또한 植物의 體가 土中에서 反倒하여 根이 地中에 着하고 幹이 地上에 出하는 象이니 그러므로 植物의 씨가 萬物의 씨의 元으로서 먼저 生한 것이며, 坎은 陽이 陰中에 陷하여 橫平하여 水의 象이 되고 能히 스스로 流行하니, 이것은 動物의 體가 橫平하여 自由로히 運動하는 象이오 그러므로 植物의 다음에 動物의 씨가 生한 것이다. 艮은 火의 炎上作用에 依하여 陽이 地上에 솟아서 山의 象이 되어 天을 接

 


 

036-1

하니 이것은 사람이 直立하여 天地를 縱貫하는 象이오 그러므로 動物의 다음에 사람이 生한 것이다.

植物 動物 사람은 그 形態와 生理는 서로 다르나 모두 그 源이 太陽과 달에서 나온 것이므로 本質은 서로 同一하여 植物體의 속에 이미 動物의 發生할 要素가 있고 動物體의 속에 이미 사람의 發生할 要素가 있는 것이다. 植物 動物 사람의 構成要素의 本質이 同一한 것은 무슨까닭인가 하면, 처음에 植物의 씨가 생길 때에 어느 한 種類의 植物만이 먼저 생기고 그 다음에 다른 種類가 잇따라 생기고 한 것이 아니라 神의 主宰하고 있는 生命體가 數多한 植物의 種類로 分身되어 有形化하는 것이오 그 數多한 植物

 


 

036-2

의 種類의 作用을 綜合하면 도루 統一된 天地生命體의 作用이 되는 것이니, 그러므로 物의 始生을 象한 乾元坤元에「萬物이 資始資生한다」하여 씨가 始生할 때에 萬物의 씨가 모두 創生되었음을 말한 것이오, 生命體는 神의 主宰에 屬하므로 生命體의 分身이 곧 神의 體의 分身이니, 그러므로 植物의 全種類는 모두 神의 體의 分身으로 되어 專혀 天地의 自然法則을 順從하는 것이다.

植物이 이미 發生한 뒤에는 數多한 種類의 植物要素를 體로하여 數多한 種類의 動物이 發生하니, 動物은 植物보다 한 次元 더 높은 生物이라, 動物은 植物보다 그 構成要素가 增加하고 있으므로 植物에는 運動의 自由가 없고 動物은 運動의 自由가 있으며 動物의 本能生活은 植物

 


 

037-1

보다 自由로이 行하고 植物의 全種類를 體로 한 까닭에 植物을 그 生養資料로 하고 있는 것이며, 動物도 어느 한 種類의 動物이 먼저 생기고 그 다음에 다른 種類의 動物이 잇따라 생긴 것이 아니다.

植物이나 動物은 처음 創生當時에 各種類의 씨가 모두 따로따로 생기고 그 뒤에는 다만 各種類의 族屬이 蕃殖할 뿐이다.

사람은 植物의 全種類의 要素와 動物의 全種類의 要素를 體로 하여 植物과 動物을 그 生養資料로 하고 全地球上에 單一種類로 되어 있는데, 植物과 動物은 數多한 種類로 나뉘어 있으므로 種類와 種類의 사이에는 서로 크게 差別되고 있으되 同一種類는 그 性品

 


 

037-2

이 大體로 同一하며, 사람은 同一種類로 되어 있으므로 世界人類의 生理는 大體로 同一하되 各人의 個性은 서로 크게 差別되고 있으니 生理가 同一한 까닭에 世界人類는 모두 共同生活을 할 수가 있고 個性이 差別한 까닭에 人間社會의 複雜한 生活을 各其 分業하여 遂行할 수가 있는 것이다.

植物 動物 사람의 發生한 要素가 무엇인가를 보건대 乾元震子와 坤元兌澤이 相交하면서 震子가 水精을 合한 水雷組織은 草木의 씨로 된 것이니 이는 雷(震子)는 씨의 元이오 水는 有形의 始이라, 씨의 元이 有形의 始와 合하는 때에 生物의 最初인 植物의 씨가 生하는 것이며 저 元素의 생길 때에 原子의 陽子數의 많고 적음에 따라서 質이 變化하여 여러 가지 種類의

 


 

038-1

元素가 생기는 것이니, 이 理에 依하여 씨의 생기는 때에도 太陽에서 氣化의 씨가 달에 下施되고 氣化의 씨의 要素의 많고 적음과 달에서 化合하는 物의 要素에 依하여 여러 가지 種類의 씨가 생기는 것이며 水雷組織은 太陽에서 氣化의 씨가 달에 下施되고 氣化의 씨의 要素가 달의 水精의 要素를 合하여 植物의 씨가 생긴 것이오 이는 精化의 씨의 始初이다. 氣化의 씨의 要素의 많고 적음에 依하여 그것이 精化하는 때에 質이 變하여 여러 種類의 草木의 씨가 生한 것이다.

植物의 씨의 各種類가 이미 發生한 뒤에는 植物의 씨의 要素인 震子와 水精에 다시 土質의 要素를 合한 것이 곧 動物의 씨이니, 土는 形質의 成하는 것이므로 動物의

 


 

 

038-2

씨는 精化의 씨의 形化한 것이오 이는 水土組織의 禽이다. 禽이라 함은 鳥獸의 總名이니, 植物의 씨의 數多한 種類의 要素에 土質의 要素를 合하는데, 그 要素들의 많고 적음에 依하여 여러 種類의 動物이 생긴 것이다. 그런데 土에는 火精을 含한 山과 水精을 含한 地와의 두 가지가 있으므로 水精의 土質을 合한 씨는 冷血動物이 되고 火精의 土를 合한 씨는 溫血動物이 되는 것이다.

溫血動物中에서 火精을 가장 많이 含有한 者는 虎이니 그러므로 虎는 눈에 火光을 發하고 神作用이 있는 것이며,

 


 

039-1

虎의 씨의 要素에 다시 太陽의 火精의 要素를 合한 것이 사람의 씨이다. 虎의 씨의 要素에 太陽의 火精을 合한 것이 사람의 씨이라 함은, 虎가 變하여 사람이 되었다는 뜻이 아니오 또 所謂 進化論과 같이 獸가 變하여 사람이 되었다는 뜻이 아니니 이는 獸가 한번 形體를 이루면 그 外部의 光色같은 것은 變할 수가 있으되 그 基本體인 臟腑組織이나 雌雄의 씨같은 것은 變할 수가 없는 까닭에 所謂 進化論은 成立될 수 없는 것이다. 虎의 씨는 震子와 水精에 火氣있는 土質을 合하여 構成되고 사람의 씨는 虎씨의 要素인 震子 水精 火氣의土 等을 合하여 體를 삼고 거기에 太陽의 火精 要素를 더 合하여 構成된 것이라 함이니 虎씨의 要素에 太陽의 火精을 더 合한 것이 곧 虎씨의 質이 變하여 사람의 씨로 되고 사람의 火가 天의 火를 應하여 몸이 直立하고 사람의 體中에서 火氣가 發揚하여 言語를 發宣하고 火氣의 烹湯作用에 依하여 사람의 얼굴과 몸에 털이 生치 아니하는 것이다. 天地間에 먼저 植物이 생기고 植物을 體로 하여 動物이 생기고 植物과 動物을 體로 하여 사람이 생기고 함은 바로 神의 創造事業에 屬하는 일로서 神의 計劃한 바의 自然法則이다


 

039-2

註 ●序卦의 生物 發生順序

震子가 水精을 合한 水雷組織은 屯卦의 象이니 屯卦는 草木의 씨의 始生하는 象이오, 震子와 水精에 다시 土質을 合한 水土組織은 師卦 比卦의 象이니 師卦 比卦는 禽의 始生하는 象이다. 山澤의 氣가 密雲으로 되어 天空中에서 成形하고 그것이 乾陽의 光明을 受한 것은 履卦의 象이므로 履卦에 달의 象과 虎의 象이 있고, 虎씨의 組織에 太陽의 火를 合하면 사람의 씨로 되는 것이므로 履卦에 사람이 虎尾를 履하는 象이 있는 것이다. 同人卦는 달의 陰精이 乾陽과 太陽의 火를 承受하여 사람의 씨를 作成하는 象이 있으므로 人字로써 卦名을 삼은 것이다. 同人卦에 先號咷而後笑라는 말이 있는데, 이 말 속에는 虎의 씨를 體

 


 

040-1

로 하여 사람의 씨가 생겼다는 뜻이 있는 것이니, 號咷는 虎의 大號함이오, 笑는 모든 生物中에 오직 사람만이 가지고 있는 獨特한 行動이다. 이는 먼저에 虎가 생기고 그 다음에 사람이 생겼다는 뜻으로서 虎는 動物中에서 가장 사람의 體의 組織과 近似한 動物이며, 그러므로 虎字가 虍와 人으로되고, 사람에게 神과 相通한 善行이 있는 때에 虎가 와서 保護하는 일이 있는 것이다. 사람의 體의 組織은 虎의 體와 近似하므로 革卦에는 大人虎變 君子豹變이라 하니, 이는 大人은 虎의 눈과 같이 火光을 發하고 君子는 豹의 文彩와 같이 光彩를 發한다 함이다.

 


 

040-2

모든 生物의 體를 水火의 象으로써 보건대 動物의 體는 坎水의 橫平한 象이오 사람의 體는 艮山의 高와 火의 炎上하는 直立한 象이라 有形한 無生物中에서 스스로 動作하는 것은 水火이오 萬物의 體는 水火의 氣에 依하여 運動하는 것인데, 植物體의 組織은 水火의 氣가 모두 不足하므로 스스로 動作하는 氣가 없고 氣의 動作에 依한 精神作用도 거의 없으며, 그 씨의 組織體에 水氣는 勝하고 火氣가 不足한 者는 體가 水의 象과 같이 橫平하여 스스로 動作하는 氣가 있고 氣의 動作에 依한 精神作用이 있으니, 이것이 動物의 씨로 되는 것이며, 씨의 組織體에 水火의 氣가 調和한 者는 火의 炎上作用에 依하여 體가 直立하여 縱橫自在한 動作을 行할 수가 있고 水火通明한 精神作用이 있는 것이니, 이것이 사람의 씨로 되는 것이다. 動物의 씨가 사람의 씨보다 먼저 生하는 것은, 太初에 無形에서 有形이 生할 때에 水가 먼저 現形하여 自然數의 一이 되고 다음에 火가 現形하여 自然數의 二가 되고 한 理에 依한 것이다.

植物은 反倒하고 動物은 橫平하고 사람은 直立하니, 이는 物

 


 

041-1

이 처음에 天에서 下來하여 反倒한 體가 되고 그것이 地의 平面에 와서 橫平한 體가 되고 그것이 다시 天을 向하고 上升하여 直立한 體가 되고 하는 象이오, 이것이 萬物이 天에서 生하고 地에 내려와서 長하고 成한 然後에 다시 天으로 圜行한다는 理이다. 그러므로 植物 動物 사람은 生長成의 象이 되고 있으니, 植物은 意志現象이 없고 純全히 自然法則에 依하여 살고 있으므로 이는 物이 始生하여 幼穉한 生의 時運의 象이오, 動物은 意志도 있고 自由로이 行動도 하여 本能生活로써 서로 生長競爭을 行하고 있으니 이는 物이 勢力으로 相勝하는 長의 時運의 象이오, 사람은 兩足이 地를 履하고 頭가 天을 向하여 天地를 縱貫하여 直立하고 本能生活 以外에 또한 理性으로써 人類共同體生活을 營爲하니, 이는 天性이 여물어서 天으로 圜行하는 成의 時運의 象이다.

 

男女의 分化

사람의 男女分化의 理를 보건대 사람의 씨는 乾元인 震子와 坤元인 兌澤으로써 構成된 것이므로 男體와 女體가 모두 震子와 兌澤으로써 組織된 것이오

 


 

041-2

男體의 精子와 女體의 卵子도 獨陰獨陽이 아니라 元素가 모두 震子와 兌澤의 乾元坤元의 合體한 것이니, 男女의 組織原體는 조금도 相異함이 없는 것이다. 다만 男女의 相異한 바는 男體는 坤이 乾陽을 얻은 陽卦의 象으로서 陰이 體가 되고 陽이 用이 되니, 陽이 用이 된 까닭에 震子가 用이 되어, 男體는 陽性인 精子를 保有하는 것이오 女體는 乾이 坤陰을 얻은 陰卦의 象으로서 陽이 體가되고 陰이 用이 되니, 陰이 用이 된 까닭에 兌澤이 用이 되어 女體는 陰性인 卵子를 保有하는 것이다. 男女는 同一한 天行健의 씨이면서 男女의 分化가 生하는 것은 乾坤生命元의 交互作用과 八卦의 互相對待와 및 雷霆 風雨 日月 寒暑의 作用에 依하여 乾道는 男體가되고 坤道는 女體가 된 것이니, 繫辭에「剛柔가 相摩하고 八卦가 相盪하

 


 

042-1

여 鼓하기를 雷霆으로써하고 潤하기를 風雨로써하고 日月이 運行하고 한번 寒하고 한번 暑하여 乾의 道는 男을 成하고 坤의 道는 女를 成한다」함은, 이 男女分化의 理를 말한 것이며, 乾道坤道의 道는 한번 陰하고 한번 陽하고 함을 말함이오, 陰陽이 均等하여 한번 陰하고 한번 陽하고 하는 對待作用의 道가 서로 調節되어 있으므로 地上의 男女數도 大體로 自然調節이 되어 있는 것이다.

男體의 精子는 震子가 用이 되고 震子는 太陽에서 와서 달의 光明中에서 生成한 것이므로 精子는 太陽의 光明과 같이 恒常한 것이오 女體의 卵子는 兌澤이 用이 되고 兌澤은 달의 陰精中에서 太陽光明을 받아서 生成한 것이므로 卵子는 달의 陰精

 


 

042-2

과 같이 盈虛가 있는 것이니, 卵子가 달로 더불어 盈虛하는 것은 이 까닭이며, 사람은 그 씨가 日月에서 내려온 까닭에 男女體中의 精子卵子는 不斷히 日月變化의 作用을 받고 있는 것이다. 人體는 精子와 卵子가 合體하여 構成되는 것이므로 乾元과 坤元의 二元運行으로 되어 氣와 精 精神과 肉體等의 分別이 있으며, 光明의 象인 震子는 氣로서 永遠히 存續하고 陰精의 象인 兌澤은 形質로서 生滅이 있으니, 그러므로 光明과 陰精의 合體에 依하여 組織된 人體는 一體二元의 象이 되어, 光明한 氣로써 構成된 天性은 永遠히 存續하는 것이오 陰精인 形質로써 構成된 肉體는 死生이 있는 것이다.

萬物의 씨가 처음에 發生할 때에는 各其 種類대로 모두 創

 


 

043-1

生된 것이오, 한번 創生된 後에는 地上에서 世世繼承과 種族蕃殖의 作用을 行할 뿐이오 다시는 創生되지 아니하는 것이니, 이는 씨가 生의 時運에만 創生되고 長의 時運에는 다만 자라기만 하는 까닭이다. 그러므로 易學에는 生의 時運에만 사람의 씨를 始生하는 象이 있고 그 뒤에는 地上에서 男女가 分化하여 子孫을 生하는 象만 있는 것이다.

 

生長成의 時運

時運이라 함은 어떠한 것인가 하면, 天地間 萬物은 모두 自體의 生生法則을 가지고 있어, 그 個體가 時間的으로 生하고 자라고 여물고 하는 生長成의 運動을 行하므로, 이 萬物을 統一하고 있는 天地에도 또한 生長成의 象이 있어, 時

 


 

043-2

間的으로 生의時運 長의時運 成의時運等 時運의 別이 있는 것이오 萬物은 各 個體가 그 一生 동안에 生長成하면서 또한 萬物 全體가 그 時運을 따라서 함께 生長成의 運動을 行하는 것이다. 個體의 生長成과 時運의 生長成의 象을 사람의 生生의 例로써 보건대, 男女體의 精子 卵子의 組織은 生의 象이오, 男體의 精子가 女體의 卵子와 相交하여 胎兒가 生育하는 것은 長의 象이오 胎兒가 完成되어 母體에서 出産하는 것은 成의 象이니, 이것은 個人의 生長成이다. 生長成이라 함은 生에서 長으로 넘어가고 長에서 成으로 넘어갈 때에 모두 劃期的 變化가 있는 것이므로 사람의 出生以後에 幼少 靑壯 老

 


 

044-1

衰같은 順序는 生長成의 象이 되지 아니하는 것이다. 人類全體가 原始時代에는 人類의 創生되는 原始人으로 되어 있으니 이는 生의 時運의 사람의 象이오 生의 時運의 末에 地上에 水의 衝激하는 變化가 生하여 神明한 사람을 자라게 하는 것이므로 原始人의 大部分은 水中에 瀆하고 神明한 사람의 씨만 이地上에 着生하여 자라고 그것이 現在의 人類가 되니, 이것은 長의 時運의 사람의 象이오, 現在의 人類는 비록 原始人에 比하여 發達하고 있으나 아직 天性이 여물지 못하여 人間本然의 姿態에 비춰보면 한 未成品이 되고 있으며, 다시 이 地上에 雷火의 變化가 일어나서 善한 사람을 여물게 하는

 


 

044-2

것이므로, 善한 사람은 天性이 여물어서 神과 相和하고 天性이 여물지 못한 사람은 火의 火熱로 因하여 쭉정이가 되어 스스로 消滅하는 것이니, 이는 成의 時運의 사람의 象이다. 萬物의 자라는 것은 水로써하고 여무는 것은 火로써 하는 것이므로 長하는 때에는 水의 變化가 있고 成하는 때에는 火의 變化가 있는 것이다.

時運이 變할 때마다 地上의 人事가 變하는 것은 무슨까닭인가 하면 時運이라 함은 天地가 萬物을 生成하는 行政作用이므로 時運이 變하면 먼저 地運이 變하고 地運이 變하면 萬物의 生成이 變하고 人事가 따라서 變하는 것이니, 그러므로 原始人의 살던 生의 時運의 前地運과 現在人類의 살고 있는 長의 時運의 現地運과 今後의 成의 時運의 未來地運은

 


 

045-1

비록 同一한 地球이로되 그 作用은 서로 다른 것이다. 物의 生長成의 理로써 보면 生의 時運의 前地運은 열매의 組織體와 같이 地球가 保合作用을 行하고 長의 時運의 現地運은 열매에서 싹이 나오고 줄기와 가지가 뻗음과 같이 地球가 發顯作用을 行하고 成의 時運의 未來地運은 열매가 여뭄과 같이 地球가 收斂作用을 行하는 것이다.

人類의 生長成하는 時運의 年數는 어떠한가 하면 地球에는 太陽의 光明을 받아서 萬物을 生成하는 節候의 마디가 있다. 太陽은 周天의 度를 運行하면서 一晝夜에 地球를 한번씩 돌고 있으니, 이것은 地上의 一日이다. 太陽은 一日에 地球를 一周하면서 또한 春分點에서 다시 春分點으로 되돌아오고 그 되돌아오는 日數는 三

 


 

045-2

百六十五日 五時間餘로서 이것은 地上의 一歲이며, 이 一歲동안에는 氣候의 寒暑 晝夜의 長短으로 因하여 四時와 萬物의 온갖 變化가 일어나는 것이다. 그런데 이 春分點은 해마다 그 位置가 同一한 것이 아니라, 每年에 조금씩 東에서 西로 移動하여 約 一萬二千八百餘年 後에는 지금의 春分點이 秋分點으로되고 約 二萬五千七百餘年 後에는 다시 最初의 春分點으로 돌아와서 每攝 二萬五千七百餘年을 一週期로 하여 循環하는 것이며, 一歲동안에 四時와 같은 變化가 있으므로 이 週期 동안에 萬物의 生成에 적지 아니한 變化가 있는 것이다. 太陽이 一歲에 春分點으로 되돌아오는 期間은

 


 

046-1

四時의 形態로서 風土가 一寒一暑하면서 萬物個體의 生長成作用을 行하는 것이오 二萬五千七百餘年에 春分點으로 되돌아오는 期間은 時運의 形態로서 天地가 一闔一闢하면서 萬物統體의 生長成作用을 行하는 것이니, 그러므로 人類의 生長成하는 時運은 萬物統體의 生長成의 理에 依하여 이 二萬五千七百餘年을 마디로 하여 行하는 것이오 人類가 創生以後에 生의 時運과 長의 時運을 經過한 동안은 最少로 五萬數千年이 걸린 것이다.

人類의 生長成하는 時運의 年數는 여러 萬年이 걸리고 있으므로 同一한 時運中에도 또한 生長成의 時期의 區分이 있으니, 그러므로 原始人의 生의 時運에도 生의 時期 長의 時期 및 成의 時期가 있어, 人類의 創生은

 


 

046-2

生의 時運中의 生의時期에 當하고 水中의 瀆은 生의 時運中의 成의 時期에 當하는 것이며, 現在人의 長의 時運에도 生의 時期 長의 時期 및 成의 時期가 있어 지금은 長의 時運中의 成의 時期에 當하고 있는 것이다.

 

註 ●河圖 洛書 및 八卦圖의 時運象徵 (內容 未記述)

 


 

047-1白


 

047-2

 

第二章 사람의 精神作用

第一節 天性의 組織

■ 生命과 天性

사람은 그 씨가 日月에서 와서 乾坤生命元과 雷風의 氣와 水火의 精으로써 構成되고 그 自體가 生生하기 爲하여 반드시 生生을 營爲함에 必要한 天性을 가지고 있는 것이므로 天性은 씨로 더불어 一體二元의 組織이 되고 있는 것이오 그러므로 天性도 또한 씨와 같이 乾坤 雷風 水火로써 構成되는 것이며 다만 씨와 天性의 相異한 바는 씨는 形而下한 것이오 天性은 形而上한 것이다. 天性의 發하는 때에는 心과 情의 作用이 生하는 것인데, 지금에 精神이라는 말은 이 天性心情을 總稱한 것이다. 乾卦에

 


 

 

048-1

는「性命」「性情」을 말하니, 이는 天性이 乾坤에 本源하고 있다 함이오, 繫辭에「한번 陰하고 한번 陽함을 道라 이르고 繼하는 者가 善이오 成하는 者가 性이라」하니 이는 乾坤生命元의 한번 陰하고 한번 陽하는 道에서 善이 繼生하고 善의 여문 것이 곧 性이므로 天性은 乾坤에 本源하여 善의 여문 것이라 함이오(易卦中에 오직 雷風恒卦의 恒字가 心으로써 構成된 것은 天性에서 生한 心이 雷風의 氣로써 運行되고 있음을 말함이니) 그러므로 사람의 天性은 사람의 씨와 같이 乾坤과 雷風을 合한「天行健」의 象이 되는 것이며, 天性과 씨는 形而上과 形而下의 相異이므로 天性은 一陰一陽하는 形而上한 道에서 繼

 


 

048-2

生하는 것이오 씨는 形而下한 器의 內部에 形而上한 道를 갈무리 하고 있는 것이다.

 

天性의 生成

天性이라 함은 善이 一陰一陽하는 道에서 繼生하여 여문 것이니 善과 性은 어떻게 서로 關聯되어 있는가 하면, 乾卦에는 元을 仁이라 하고 仁에서 發하는 作用을 善이라 하는데, 萬物의 씨는 元의 象이 되므로 씨의 알맹이는 仁이 되며, 씨의 알맹이를 仁이라 하므로 씨에서 發生하는 새싹은 善이 되는 것이며, 天性과 씨는 그 組織形態가 同一하므로 天性의 알맹이는 또한 仁이 되고 仁에서 發生하는 作用은 善이 되는 것이니, 天性에 仁과 善을 말하는 것은 이 까닭이다. 仁은 天性의 알맹이이오 善은 天性의 仁에서 生하는 새싹이라, 새싹이 자라고 열매를 맺아서 여무

 


 

049-1

는 때에 다시 알맹이인 仁이 생겨서 天性이 되는 것이니, 이가 곧 善이 繼生하여 여문 것이 天性이라 함이오 만일 새싹이 繼生하더라도 그것이 여물지 못하면 알맹이가 없는 쭉정이가 되어 生生이 끊어지는 것이니, 이것은 天性이 되지 못하는 것이다. 天性은 반드시 善하여 새싹이 繼生하는 것이므로 天性을 善하다고 하는 것이오 사람이 萬一 肉體를 기르기에만 힘쓰고 不善을 行하면 不善은 쭉정이의 象으로서 알맹이가 없는 것이므로 그것은 天性을 이루지 못하고 本能生活만을 하는 動物性이 되고 마는 것이다.

草木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은 花이오 花에는 色과 香과 蜜이 있는데, 色은 光이오 光은 目에 屬하여 離卦의 象이 되고 香은 臭이오 臭는 鼻에 屬하여 巽卦의 象이 되고 蜜은 味이오 味는 口에 屬하여 兌卦의 象이 되니 花의 아름다운 것은 이 三陰卦의 象을 因함이오 人體의 肉體美가 主로 面上

 


 

049-2

에 있는 것은 面上에 目鼻口의 三陰卦의 花象이 있는 까닭이다. 花는 三陰卦의 形質로써 組織된 까닭에 그 아름다움이 外形에 나타나고 있으나 花의 形質은 오래 持續되는 것이 아니오 반드시 老衰하여 떨어지는 것이며, 花에 열매가 맺힌 然後에 그 열매의 美가 새로 나타나서 그것이 永遠히 繼承하는 作用을 行하는 것이니, 그러므로 花의 참다운 아름다움은 花의 形質에 있는 것이 아니라 花의 속에서 열매가 맺혀서 여무는 데에 있는 것이다. 이 理에 依하여 사람도 그 形質은 百年人生으로 되어 있으되 그 天性이 여문 것은 生死를 超越하여 永遠히 없어지지 아니하는 것이니, 形質이 비록 아름답다 하더라도 天性이 여

 


 

050-1

물지 못하면 結局 쭉정이의 人間이 되고마는 것이다. 天性의 組織은 씨와 같으므로 또한 씨와 같이 生하고 자라고 여물고 하는 生長成의 作用이 있는 것이오, 씨는 水火로써 體를 삼고 있는데, 水火의 精은 氣와 形의 中間性으로 되어 有形도 되고 無形도 되고하여 萬物의 體內를 流行하면서 變化無常한 聚散作用을 行하고, 萬物의 體는 精氣가 聚하면 生하고 精氣가 散하면 死하는 것이므로 萬物의 生長成의 變化는 모두 萬物의 體內를 流行하고 있는 水火의 聚散作用에 依하여 行하는 것이며 天性도 씨와 같이 水火로

 


 

050-2

써 體를 삼고 있으므로 또한 生長成의 運動이 있어 仁에서 善이 繼生하여 여문 然後에 天性이 되는 것이다. 씨의 生長成하는 過程에는 나무에 水液이 오르고 내리고 枝葉이 生하고 마르고 하는 變化가 있으므로 天性의 生成하는 過程에도 또한 이러한 變化가 있는 것이니, 그러므로 乾道의 躍進變化하는 理로써 보면, 天性이 자라는 것은 사람의 精神生活의 躍進이오 天性의 여무는 것은 사람의 精神生活의 變化이라, 사람의 一生中에 한번은 精神生活의 躍進이 있은 然後에 天性이 자라는 것이오, 사람의 一生中에 한번은 精神生活의 變化가 있은 然後에 天性이 여무는 것이니, 이는 자라는 때에는 반드시

 


 



 


 
0
0

查看评论
* 以上用户言论只代表其个人观点,不代表CSDN网站的观点或立场
    个人资料
    • 访问:461236次
    • 积分:10722
    • 等级:
    • 排名:第1564名
    • 原创:629篇
    • 转载:166篇
    • 译文:0篇
    • 评论:2条